• Home
  • CALS소식
  • 주요뉴스

주요뉴스

[행사] 서울대 지능형 에코사이언스 특성화대학원(GS-IES), SK임업과 업무협약

2022-02-17l 조회수 538

서울대학교는 농업생명과학대학 조경/지역시스템공학부 강준석 교수가 연구책임자로 있는 서울대학교 지능형 에코사이언스 특성화대학원(GS-IES)이 SK 임업과 '환경기술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연구책임자인 강준석 교수, 이동근 교수, 류영렬 교수, 윤희연 교수, 이군택 교수, SK 임업 정인보 대표, 정용규 그린인프라 담당임원, 김완수 New Biz Incubation 팀장과 진병철 매니저 등 양측 관계자 10여 명 등이 참석했다.

GS-IES와 SK 임업은 ▲기후위기대응 그린인프라 구축을 위한 환경 기술개발사업 발굴 ▲지능형 에코사이언스 분야 인식확산을 위한 현장 교육, 인턴십 및 강의 추진 ▲특성화대학원 참여 학생 산업체 멘토링 프로그램 운영 ▲지능형 에코사이언스 및 탄소배출 저감 관련 정보교류, 양 기관 인프라 공동 활용 등을 공동 추진하며 환경기술개발을 위한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쳐 나갈 예정이다

강준석 교수는 "SK 임업과 서울대학교 지능형 에코사이언스 특성화대학원의 업무협력은 현장실습, 인턴십 및 산학연계를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이론과 실무를 연계한 문제해결형 교육을 통해 전문인력 양성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산학연 협력을 통해서 지식기반 환경서비스 분야의 산업전문가를 양성하는 것은 곧 국가정책인 그린뉴딜 사업 및 글로벌 트렌드인 탄소중립 2050에 전진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서울대학교가 연구중심형 대학에서 현장중심형 대학으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SK 임업의 정인보 대표는 “서울대학교 지능형 에코사이언스 특성화대학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그린인프라 중심의 산학연 협력 및 환경교육 사업 확산을 기대한다”며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했다.

양측 모두 전문인력 양성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연구와 산업의 연결고리를 찾아 현장 중심의 인재양성이 필요하다"는 이동근 교수의 의견에 적극적으로 동의했다. SK 관계자는 "기업의 숙명은 시대의 흐름에 맞는 사업 아이템을 구상하는 것인데, 서울대학교의 인프라와 기업의 실무적 도움이 합쳐지면 환경서비스 산업 발전의 활발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 임업은 1970년 창립 이래로 헐벗은 산을 경제림화 해 기업임업의 가능성을 제시해왔다. 현재는 ESG 경영과 제로탄소 배출을 위해 산림탄소배출권 사업, 산림탄소상쇄 사업, 산림복원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며 친환경 사업에 주력하고 있다.

서울대학교는 관악캠퍼스 이외의 평창과 시흥에 캠퍼스를 두고 있으며 산하의 산림, 농장, 학술림 등 풍부한 물리적 인프라를 갖고 있다. 이를 활용해 다양한 산학연 프로그램이 운영될 예정이다.
SNU CALS